SEARCH RESAULT : 글 검색 결과 - 사는얘기/제주이야기 (총 44개)

POST : 사는얘기/제주이야기

[제주도에 대하여]제주도에서는 묘지도 돌로 둘러싼다?


제주도 내려와서 보는 것들 중에 가장 처음에 인상적으로 와 닿았던것이 바로 묘지입니다. 육지에서는 묘지둘레를 흙을 약간 돋우는 정도로 구분하는데요 (떼라고 부르는 잔디로 구분되기도 하구요) 제주도에 돌이 많긴 하지만 묘지 주변도 돌로 빙둘러 싸더라구요.

더군다나 많은 묘지는 밭 한가운데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육지에서 보던 묘지는 보통 산에 위치하고 밭하고는 구분이 되어있죠. 아마도 산사람이 자주 왔다 갔다 하는 장소인 밭에 조상의 묘를 위치시키는게 아닐까요? 조상의 묘를 상시적으로 돌보기 위해서?

조사를 해봤습니다.

묘지 옆을 둘러싼 돌담은 '산담'이라고 부른답니다. 산담을 쌓는 이유는 소들이 묘지로 들어가는것을 막고, 바람도 막아주고, 묘지와 밭의 경계선 역할을 하기 위함이라고 하네요. 밭을 만들다보면 워낙 돌이 많이 나오니 자연스레 그 돌들을 썼을것 같구요.

그리고 재미난것은 산담의 남동쪽에 보면 2자쯤 통로를 만들어두어서 귀신이 왕래할수 있도록 해둔답니다. 다음번 나들이때는 이 귀신이 왕래하는 통로를 찍어서 보강하도록 할께요~

돌로 담을 만드는건 묘지뿐만이 아닙니다. 제주에서는 밭의 테두리도 모두 돌로 쌓아둡니다. 이를 '밭담' 이라고 하지요. 캐낸 돌을 자연스레 옆으로 치우다보니 경계선이 되어 버린것 같습니다.

집 주위에 둘러싼 담이 돌담이니 제주에는 3가지 담이 있는거네요. 돌담, 밭담, 산담 => 
top

카테고리